女 결승서 지은솔에 171-131 완승…男 박경신 프로, 아쉬운 3위

 

단풍미인컵 프로볼링 女 개인전 우승 안유리 프로.MK글로리아 제공

안유리 프로(40·MK글로리아)가 ‘2022 정읍 단풍미인컵 프로볼링대회’에서 시즌 첫 우승을 신고했다.

안유리 프로는 24일 전북 정읍시 더원볼링장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날 여자부 TV파이널 결승전에서 프로 2년 차인 지은솔(팀 에보나이트)을 171대131로 가볍게 물리치고 우승했다.

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안유리의 시즌 첫 우승이자 프로 전향후 첫 패권이다. 그동안 프로 전향 후 줄곧 준결승에만 머물렀으나, 이번 대회를 통해 정상에 올랐다.

‘홍일점 선수’ 안유리의 우승으로 지난 3월 용인시에 연고를 두고 창단된 ‘신생’ 팀 MK글로리아는 주장인 박경신 프로가 7년만에 브런스윅 맥스컵(6월)서 우승한 것을 시작으로, 박근우 프로의 2개 대회 연속 우승과 단체전 2개 대회 석권 등 프로볼링계의 지각변동을 일으키고 있다.

안유리는 우승 뒤 “프로 전향 후 처음으로 우승하게 돼 너무 기쁘다. 프로 데뷔 첫 해임에도 불구하고 믿고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구단주 장민기 MK글로리아 회장님과 가족, 지인 분들께 감사드린다”라며 “앞으로 더욱 겸손한 자세로 열심히 노력해 점점 더 나아지는 모습으로 보답하겠다”고 밝혔다.

한편, 남자부에서는 브런스윅 맥스컵 우승자인 ‘베테랑’ 박경신 프로(45·팀 MK글로리아)가 이명훈 프로(팀 브런스윅)에 결승 진출자 결정전서169대227로 져 3위에 머물렀다.

이번 대회는 (사)한국프로볼링협회(KPBA) 주최·주관으로 지난 19일부터 남자 185명, 여자 93명, 개최지 추천 아마추어 선수 10명이 출전해 남녀 스탠다드 방식으로 대회를 치뤄 우승자를 가렸다.

황선학기자

출처:https://www.kyeonggi.com/article/20221124580116